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잭 윌셔 돌아오다
    찰리의 아스날/선수들 2012. 10. 31. 06:30

     

     

     

     

     

     

    잭 윌셔가 아스날의 스쿼드에 복귀했습니다.잭 윌셔는 2011.6.4일 A매치이후 1년만에 부상복귀인데요.그는 10/11시즌 아스날과 잉글랜드 대표팀을 오가며 어린나이에 지나치게 경기를 많이 뛰어 몸에 큰 무리가 왔고 발목에 큰 문제가 생겨 수술을 받았죠.그리고 그 이후에도 무릎에 이상이 생겨 고생해야 했습니다.그리고 잭 윌셔는 11/12시즌 시즌아웃 되었고 12/13시즌이 7라운드가 지난 지금까지 1년넘게 나오지 못했습니다.

     

    일단 1년정도 공백기가 있어 이선수를 잊은 분들을 위해 잭 윌셔에 대해 설명을 하자면 잉글랜드 국적에 아스날 유스출신이고 92년의 미드필더입니다.정확한 포지션은 아직 나이가 어리기 때문에 확정된것은 아닙니다만 09/10시즌 임대시절 볼튼에서 측면에 위치해서 플레이 했고,10/11시즌에는 송과 함께 더블보란치를 이뤘습니다.11/12시즌 현재 아스날에서 스타일은 약간 다르긴 하지만 아르테타 룰을 잭 윌셔가 전시즌에 맡았다고 보시면 될것같습니다.이제부터 잭 윌셔에 대해 더 자세히 이야기 드리겠습니다.

     

     

     

    2001년 9살에 아스날유스에 입단한 잭 윌셔는 08/09시즌부터 아스날 1군으로 올라와 대단한 신성으로 알려지기 시작했고,아스날의 각종대회에 서브로 간간히 나왔었죠.결국 09/10시즌 겨울에 오웬코일이 이끄는 볼튼으로 임대를 떠나 측면과 공미를 오가며 EPL적응을 하게 됩니다.그리고 10/11시즌 아스날로 복귀후 송과 짝을이뤄 파브레가스를 보좌하는 수비형 미드필더로 활약을 하게 됩니다.

     

     잭 윌셔의 장점은 키핑력과 드리블이 좋고, 무엇보다 본인의 어린나이답지않게 많은 활동량,탈압박능력 그리고 놀라운 패싱력을 가지고 있습니다.게다가 잭 윌셔는 어린나이답지 않게 강심장도 갖고있어 큰경기에 주눅이 들거나 기복을 보이지 않습니다.

     

    10/11시즌을 보면 잭윌셔가 후방에서 포백을 보호하는 역할을 기본적으로 해야하는 자리에 있습니다. 잭 윌셔는 수비력이 매우 좋은 편은 아니고 피지컬이 좋은편도 아니지만 후방에 송과 같이 피지컬이 좋고 수비력이 좋은 선수와 같이 두면  활동량이 넓고,압박이 좋기 떄문에 포백보호에 큰 효과를 보입니다.그리고 잭 윌셔는 상대가 중원에서 압박할시 압박을 이겨내고 공격에 시발점이 되는 패스를 날리는데 능합니다. 

     

     

     

    반면 잭 윌셔의 단점은 드리블을 잘하다보니 쉽게 패스를 해도되는 상황에서 무리한 돌파를 시도하는 경향이 있습니다.그리고 그 무리해서 돌파를 하는 성향 때문에 상대의 과감한 택클을 부르는 경향이 있습니다.떄문에 잭 윌셔는 스타일상 부상의 위험에 노출되는 경향이 보이며 실제로도 깊은택클이 많이 들어오는 편입니다.잭 윌셔에게는 할리우드액션까진 아니더라도 호날두처럼 본인의 몸을 보호하는 플레이를 익히는 것이 그의 미래를 위해서 좋을것으로 보고있습니다.

     

    이번시즌에 잭 윌셔가 맡게 될 역할은 아르테타와 로테이션을 돌리거나 아니면 아르테타와 짝을 이뤄 나올 것으로 보고있지만 아직 92년생으로 유망주급 나이이기 때문에 기존의 역할말고 다른 역할을 맡을수도 있다고 봅니다.잭 윌셔가 워낙에 다재다능하기 때문에 공미나 세컨스트라이커로도 충분히 기용될 가능성이 있다고 봅니다.

     

    현재 아스날에서 아르테타가 분명 수비형 미드필더로 넓은 영역까지 커버해 아직까진 아무 문제없이 아스날의 포백보호하는 역할을 잘해나가고 있지만 아스날이 치뤄야할 대회가 워낙에 많기 때문에 아르테타만 수미로 기용하기 어려운 점이 있습니다. 게다가 지난 여름이적시장에서 아스날은 아르테타의 역할을 대신할 수비형미드필더를 영입하지 않았으며 이대로 가다간 아르테타가 전경기에 기용되는 사태가 발생할지도 모릅니다.특히 아르테타같은 경우 애버튼시절에 잔병치레가 있는 유형의 선수였기 때문에 아르테타가 부상이라도 당하면 아스날은 큰 위기를 맞을수밖에 없을겁니다.

     

    현재 아스날의 가용 수미자원은 프림퐁과 코클랭 정도가 될것인데 그들은 프리미어리그에서 잘 뛸만큼 아직 성장하진 못습니다.프림퐁같은 경우 울버햄튼 임대가서 장기부상을 당했고,코클랭같은 경우도 유리몸이라 잔병치레를 많이하며 아스날에서 생각보다 많이 성장을 하진 못했습니다.

     

     

     

    때문에 아스날의 벵거는 1년부상을 당했지만 부상당하기전 프리미어리그에서 최고의 활약을 보여줬던 잭  윌셔를  10/11시즌 맡았던 자리에 기용할 가능성이 높습니다.아마 이번시즌 아르테타와 더블보란치를 이루는 형태로 주로 기용될 가능성이 높으며,아르테타가 빠졌을경우 아르테타를 대신할 자원으로 잭 윌셔를 쓸 가능성이 높다고 봅니다.그리고 벵거의 성향상 이번시즌 잭윌셔의 주전기용은 기정사실화 되었다고 봐야할겁니다.(아스날에서 경기감각만 올려놓는다면 잭 윌셔는 수비와 조율을 잘하는 아르테타만큼 잘해줄 유일한 선수이기 때문이고,벵거는 한번믿으면 무한신뢰를 하는 경향이 있기 때문이죠.)

     

    하지만 이번시즌 아스날은 잭 윌셔에게 지나친 기대를 해서는 안됩니다.10/11시즌 92년생인 잭 윌셔는 리그31경기,챔스7경기,칼링컵5 FA컵2경기등 아스날에서만 45경기를 뛰었습니다.아직 다 성장하지 않은 선수를 지나치게 혹사시킨것이죠.그리고 혹사이후 잭윌셔는 자기마치 1년넘게 부상으로 경기에 나오지 못했습니다.

     

    때문에 현재 잭 윌셔의 경기감각이 많이 저하되었을 것이고 램지의 경우도 그렇지만 장기부상에서 이제 돌아온 것이기 때문에 다시부상 당하지 않도록 신경써서 기용해야 하죠.그로므로 이번시즌은 잭윌셔에게 큰기대 말고 잭윌셔의 경기감각을 끌어오릴수있도록 기다려줘야 할것으로 보입니다.QPR전에 선발 기용되어 복귀신고를 마친 잭윌셔가 과연 이번시즌 아스날의 리그레이스에서 어떤 영향을 줄지 지켜보시길 바랍니다.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