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아스날 FA컵 우승
    찰리의 프리미어리그 2014. 5. 19. 02:11

     

     

     

    아스날이 헐시티를 꺾고 FA컵 우승했다. 아스날이 04/05 FA컵 우승이후 9년만에 무관의 사슬을 끊게된것이다.

     

    사실 난 05/06시즌부터 국내에서 프리미어리그 중계를 보았으니 아스날이 트로피들어올리는 걸 본건 이번이 처음이라고 할수있다.물론 당시자료들은 인터넷을 뒤져보면 나와 있겠지만 그런것 말고 실질적으로 우승을 지켜본것은 처음이라 아스날을 오래 응원했던 나로써는 꽤나 감격스럽다고 할수있을 것같다.

     

    사실 이런날이 좀더 일찍왔었어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아무튼 이렇게라도 무관을 끊을수가 있어서 아주 다행스럽다. FA컵을 우승한 지금이순간 아스날이 우승할뻔했던 기억들이 머리속을 스친다.

     

    특히 07/08시즌이 가장먼저 스친다.난 이시기에 우승을 했어야 했다고 개인적으로 생각하는데.. 여러모로 아쉬움이 많이 남는 시즌이었다.앙리의 이탈로 인해 팀이 무너질거란 예상과 달리 세스갱의 탄생 무지막지한 경기력 리그에서 1위를 달리며 승승장구했었고, 챔스에서도 선전..하지만 에두아르도의 부상으로 우승길목에서 추락..그리고 세스갱의 붕괴..

     

    무너지는 팀을 보면서 젊은 패기도 중요하지만 노장의 노련함도 중요하단걸 많이 느꼈다.이시기의 아스날은 지나치게 패기있는 젊은 팀이었기에 맨탈이 무너지는 걸 잡아줄 리더도 없었고 팀의 에이스인 세스크 또한 20살밖에 먹지않은 애송이에 불과했으니까.. 

     

    또 2011년 칼링컵 결승에 올랐을때도 상대적 약체인 버밍엄을 상대로 풀스쿼드를 들고 나와 우승에 대한 의지를 보였음에도 불구하고 코시엘니의 실수로 우승을 날리던 모습이 머리를 스친다.망연자실해 있던 코시엘니의 표정...그의 뒷통수를 밀치고 즐거워하던 배리 퍼거슨.. 당시 기억에 동점골 넣었다고 벵거가 반페르시를 너무 일찍 교체한것같단 생각이 들었다.물론 리그를 병행해야 하는 벵거입장에서 반페르시에게 휴식을 주고 싶었겠지만..너무 안일하게 결승전을 생각한듯 보였다.

     

    그후 시간이 지나 13/14시즌이 되었다.그리고 칼링컵에서 망연자실하던 듣보잡 수비수 코시엘니는 EPL탑 수비수로 성장했고,플라미니의 복귀로 07/08시즌의 맴버 로시츠키,사냐와 다시 뭉쳤다.그리고 아스날의 새 사령관 외질,급성장한 에이스 아론램지등 이제 아스날은 더이상 약하고 어린 팀이 아니게 되었다.

     

    그리고 2014년 5월 18일 아스날은 헐시티를 결국 3-2로 꺾고 9년만에 FA컵우승을 하게 되었다.전반전 두골을 먹었지만 카솔라의 프리킥골을 시작으로 코시엘니의 동점골,램지의 역전골로 극적 우승을 하게 된것이다. 이것으로 아스날은 9년 무관의 마침표를 찍고 다음시즌 우승을 희망을 품을수있게 되었다.

    댓글 1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