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프리미어리그 위기의 감독 베스트3
    축구선수&감독 2012. 11. 22. 06:30

     

     

    QPR-마크휴즈

    다들 아시겠지만 현재 QPR의 성적은 리그 20위 꼴찌다.리그12경기를 치른 가운데 아직까지 1승도 기록하지 못하고 있는 팀이 바로 QPR이다.현재 QPR의 승점은 4점으로 최악의 상황에 와 있다.게다가 지난 경기 19위 사우스햄튼에게도 패하면서 마크휴즈의 경질은 점점 사실화 되가고 있다.

     

    그동안 구단주가 QPR의 부진에도 많이 인내하면서 마크휴즈에게 힘을 실어주었지만,QPR이 바닥으로 꺼지고 있는 상황에서 현상황에서 더이상 마크휴즈에게 힘을 실어주긴 어려울것으로 보인다.그리고 필자 개인적으로도 마크휴즈의 경질이 현시점에서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왜 그렇게 생각하냐면 일단 QPR은 기본적으로 경기력이 나빠 계속기다려주다간 프리미어리그 잔류 희망이 잘 안보인다.

     

    일단 지난 여름이적시장을 생각해보자! QPR은 박지성,파비우(임대),넬슨,보싱와,세자르,그라네로,앤드류존슨,호일렛,그린,디아키테(임대) 등을 엄청난 투자와 함께 새시즌을 준비했다.그리고 보통 이정도의 선수보강이면 상위권은 힘들어도 중위권은 노려볼수있다는 예상을 하게 될 것이다.그리고 실질적으로 저선수들의 기량은 나무랄때가 없었다.다만 마크휴즈감독이 지나치게 선수들을 자유롭게 두는 것인지 팀웍이 막장에 가깝다는 점이 문제일뿐이다.

     

    QPR의 경기력을 보면 수비적인 부분에서는 많이 안정이 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이적생 넬슨과 음비야가 센터백을 보고 오른쪽의 보싱와 왼쪽에 파비우가 나와주면 큰 문제는 없어 보인다.하지만 음비야가 안나오고 안톤퍼디낸드가 넬슨의 짝으로 나올시에는 약간의 문제가 발생하긴 하지만 적절한 로테이션을 보인다면 큰 문제는 없는 포백라인이다.

     

    그리고 중앙미들인 디아키테와 그라네로도 좋은 모습을 보이고 있다.특히 디아키테는 리그 초반에 헤매는 모습을 보이며,팬들에게 많은 비난을 받았지만 날이갈수록 공수 모두 좋은 모습을 보여줌으로써 이제는 그라네로의 짝으로 자리잡은 모양세다.그라네로 같은 경우는 말할것도 없이 QPR의 핵심이라 볼수있는 선수며 적재적소에 볼배급을 잘 해주고 있다.지금까지는 QPR의 선수운영에는 큰 문제가 없어보이며 잘해나가고 있는 것으로 보일것이다.

     

    그러나 사실 QPR의 문제는 윙어와 공격진에 있다.QPR에서 윙어로 나올수있는 선수는 박지성,아델타랍,마키,호일렛이 있는데 박지성을 제외한 나머지 3명은 연계라는 걸 도무지 모르는 선수들이다.공을 잡으면 드리블돌파부터 시도하는 그런 선수들이다.때문에 그들이 출장하는 경기를 보면 공격이 번번히 끊기고 그들로 인해 공격전개가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음이 보인다.

     

    이런점을 감독이나 주장이 격하게 이야기해서 고쳐야 되는데 QPR의 주장인 박지성같은 경우 그런유형의 리더가 아니며,마크휴즈 또한 선수단 장악에 어려움을 겪는 것이 아닌가 싶을정도로 무능하다.만약 상위권으로 팀을 만드는 다른 감독이었다면 분명 타랍이나 호일렛,마키들에게 헤드드라이어를 날리며 다음에도 이딴식이면 벤치행이라고 협박을 해줬을 것이다.이렇게 그들이 막무가네로 플레이하는 걸보면 마크휴즈는 선수장악은 실패했다고 봐야 할것이다.

     

    마지막으로 QPR 공격진같은 경우 좀더 지켜봐도 좋겠지만 겨울이적시장에서 확실한 믿을맨 공격수를 데려오는 것도 나쁜선택은 아니라고 본다.현재 시세,자모라,앤드류존슨등 한때 프리미어리그에서 인정받던 공격수들이었지만 너무 늙어 전성기 시절의 공격력을 기대하기는 어렵기 때문이다.

     

    QPR같은 하위권팀이 잔류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잘짜여진 팀웍이 필요하다.그리고 그잘짜여진 팀을 만드는건 바로 감독의 몫이다.이번시즌 노리치시티나 웨스트브롬위치 알비온을 보면 그해답이 될것이다.때문에 현재 QPR의 마크휴즈 감독은 짤릴 위기에 있는 감독 1순위라고 볼수있다.하지만 현재의 QPR 감독이 누가 올지에 따라 잔류냐 강등이냐가 결정이 날것이다.

     

    맨시티-만치니

    사실 아이러니하다는 표현이 맞을것이다.만치니의 맨시티는 지난시즌 리그를 재패했으며,이번시즌에도 리그1위를 달리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입지가 불안하다는 이야기를 하는것 자체가 웃기는 이야기일것이다.하지만 이런 대단한 리그성적에도 만치니의 입지가 불안한 건 사실이다.

     

    그 이유는 당연히 맨시티 2년연속 챔스의 부진때문일것이다.만치니는 인테르시절 리그3연패를 하는 모습으로 세리에A 무대를 완전히 자신의 무대로 만든바가 있다.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만치니는 최고의 감독으로 인정받지 못했으며,인터밀란에서 챔스부진을 이유로 경질당한바 있다.그후 인테르는 무리뉴를 데려와 챔스재패의 꿈을 이뤘으니 만치니의 굴욕이라 볼수있을것이다.

     

    그런데 만치니는 맨시티에서도 인테르시절과 비슷한 모습을 보이고 있으며,비슷한 이유로 현재 입지가 좋은 편이 아니다.물론 맨시티의 구단주 만수르가 첼시의 누구와는 다르게 감독을 믿고 인내심을 가지고 지켜보는 사람이기 때문에 당장 짜르거나 하진 않을것같지만 만치니감독이 이번시즌 챔스광탈 확정에다가 아직까진 잘하고 있지만 리그우승마저 날린다면 만수르가 감독 경질을 생각하지 않을까 싶다.

     

    첼시- 디마테오

    첼시의 감독직 같은 경우는 이미 독이든 성배라고 봐야 될것이다.구단주인 로만 아브라보비치가 당장 성적못내면 시즌중이라도 언제든지 감독을 갈아엎는 성격을이기 때문이다.무리뉴의 경질을 시작으로 얼마나 많은 감독들이 첼시에서 감독직을 얼마 해보지도 못하고 경질됬는지 알만한 사람들은 알것이다. 특히 안첼로티같은 경우 오자마자 더블을 기록했음에도 챔스우승을 못해 결질설이 돌았고,다음시즌 무관을 기록하자 바로 짤렸다.그리고 데려온 사람이 바로 포르투로 유로파를 제패한 비야스보아스 감독이었는데 역시나 1시즌도 재대로 치뤄보지 못하고 성적부진을 이유로 짤렸다.

     

    그렇다.첼시의 감독직이란 대단히 열정적인 구단주덕(?)에 1시즌을 넘기기도 어려운 자리다.자고로 구단주가 이것저것 간섭을 하면 감독직에 힘이 실리지가 않는법이며,감독이 자주 바뀌면 선수들도 감독을 잘 따르지 법이다. 현재의 첼시란 팀은 구단주가 지나치게 관여하고 베테랑선수들이 감독을 무시하는 희한한 곳이 되버렸다.비야스 보아스의 전술지시에 베테랑선수가 간섭했다는 이야기가 들리기 까지 할정도니 무슨 말이 필요하겠는가.(물론 비아스 보아스가 나이가 어리니 베테랑선수입장에서는 고깝게 보였을수도 있겠지만 그래도 감독인데 그런 행동은 비난받아 마땅하다 생각된다.만약 맨유에서 베테랑이 그랬다면 퍼기가 그선수에게 무슨짓을 했을지 모른다.)

     

    앞에 이유 때문에 디마테오가 지난시즌처럼 챔스우승을 다시 하지않는이상 로만은 언제든 디마테오감독을 짜를 준비가 되어있다.이건 디마테오가 잘못해서 또는 무능해서라기보단 그냥 첼시의 자리자체가 불안한 자리기 때문이다.게다가 로만은 중간중간 지가 사고싶은 선수 사와서 현감독전술에 맞든말든 이선수 기용하고 전술바꾸라고 징징대는 것도 감독입장에서는 골아픈 일이 아닐수가 없다.(축구팬들이라면 알만한 선수들이다.)

     

    게다가 현재의 디마테오는 성적도 시원찮고,선수들과 불화설도 돌고있는 상황이라 더욱 어렵다. 리그에선 3위로 추락했고,챔스에서는 유벤투스에서 3-0으로 패하며 16강으로 가는 길이 많이 어렵게 된 상황에 있다.물론 이론상으로 불가능한건 아니지만 여튼 많이 어렵다.아마 구단주의 성격상 디마테오가 프리미어리그에서 가장 위기의 남자가 아닐까 생각된다.

     

    <첼시의 디마테오 결국 진짜 짤렸네요. 제글이 몇일전에 쓴글이라.. 지우기도 뭐해서 그냥 쓰겠습니다.가만해서 봐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댓글 0

Designed by Tistory.